메뉴 건너뛰기

롯데 자이언츠가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방출하는 등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롯데는 25일 KBO에 제출한 보류선수 명단에서 투수 강영식(36)·이재곤(29)·안태경(27)·김웅(24)·김재열(21), 내야수 박종윤(35), 외야수 김주현(29)·김민하(28)를 뺐다.

보류선수 명단에서 빠졌다는 것은 롯데 구단이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할 의사가 없다는 의미다.

각 구단은 매년 11월 25일까지 다음 해 재계약 대상 명단인 보류선수를 확정해 KBO에 통보하고, KBO는 30일 이를 공시한다.

롯데의 보류선수에 들지 못한 이중 최고참 강영식은 프로 통산 750경기에 등판, 32승 32패 11세이브 116홀드 평균자책점 4.31을 기록했다. 

강영식은 현역 연장 의사를 밝혔다. 

한때 롯데의 주전 1루수로 활약한 박종윤도 눈길을 끈다. 박종윤은 프로 12년 통산 타율 0.268에 42홈런, 332타점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73경기에 출전한 박종윤은 '빅 보이' 이대호가 복귀한 올 시즌에는 단 한 경기도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사이드암 투수 이재곤은 2015년 2군 경기에서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작성하며 화제를 불러모았으나 끝내 잠재력을 꽃피우지 못하고 방출됐다. 

특히 이재곤은 다음 달 결혼을 앞두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한다.

2015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의 1라운드 전체 5순위 지명을 받은 '해외 유턴파' 안태경도 제구력 문제를 극복하지 못하고 방출의 쓴맛을 봤다.

이 밖에 장차 롯데의 외야를 책임질 유망주로 손꼽혔던 김민하, 김주현도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되는 아픔을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