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강민호.jpg

 

 

 

삼성 라이온즈가 장고 끝에 자유계약 선수(FA) 시장에 전격적으로 뛰어들어 대어를 낚았다.

국가대표 출신 포수 강민호(32`전 롯데 자이언츠)의 손을 잡았다.

삼성은 이번 영입으로 공격과 수비 모두 강화하는 효과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21일 삼성이 FA 시장에 충격을 던졌다. 국내 포수 가운데 최고로 꼽히는 강민호와 4년 총액 80억원(계약금 40억원, 연봉 총액 40억원)에 FA 계약을 맺었기 때문.

강민호가 롯데 전력의 핵심이었고, 롯데 역시 그를 반드시 눌러 앉히겠다는 입장이었기에 야구계에서도 쉽게 예상하지 못한 소식이었다.

포철공고 출신인 강민호는 2004년 2차 3라운드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06년부터는 주전으로 도약, 공수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

리그에서 14시즌 동안 1천495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7, 208홈런, 778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285, 22홈런, 68타점.

강민호는 국제대회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을 비롯해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준우승, 2010년과 2014년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한국야구가 영광을 누린 순간에 포수 마스크를 쓴 채 안방을 지켰다.

삼성이 강민호를 데려온 것은 팀을 재건하는 데 중심이 돼 줄 선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경험과 실력을 두루 갖춘 강민호는 그 역할을 수행하기에 적격이다.

무엇보다 수준급 포수가 필요했던 삼성으로선 전력에 큰 보탬이 될 영입이다.

강민호는 "10년 넘게 몸담았던 팀을 떠난다는 건 정말 힘든 결정이었다. 저의 미래 가치를 인정해주고, 진심으로 다가온 삼성의 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롯데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앞으로도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삼성 팬들께도 박수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민호를 잡아 한숨을 돌린 삼성은 FA 시장에서 사실상 철수한다. 아직 대어급인 김현수, 손아섭, 민병헌이 남아 있지만 이들의 몸값이 너무 부풀려져 있다고 판단,

더 이상 출혈은 자제한다는 방침이다. 박덕주 삼성 운영팀장은 "아직 FA 시장에 좋은 자원들이 있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무리한 투자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젠 일단 외국인 투수 영입과 2차 드래프트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